74%가 1차접종 뒤 11명 집단감염… 여수 요양병원 ‘백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어르신 운전 중’ 실버마크, 지역 벗어나면 ‘혼란 마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동작, 코로나 경영난 中企·소상공인에 200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나누면 커진다… 마포 공유 주차 사업, 전체 동으로 확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차장 제공 주민은 요금 70% 수익 얻어


서울 마포구는 올해 개인이 소유한 주차장을 이웃과 공유하는 ‘골목 공유 주차 사업’을 확대한다. 사진은 공유 주차장으로 활용하고 있는 한 주택의 주차 공간.
마포구 제공

서울 마포구가 고질적인 문제인 주차난을 해소하기 위해 주민들과 손을 잡는다.

구는 개인이 소유한 여유 주차 공간을 다른 이웃과 공유하는 ‘골목 공유 주차 사업’을 올해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구는 거주자우선주차장이나 부설주차장을 공유하는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주차 문제를 해결해 왔으나 도심지에 주차 공간을 확보하는 게 쉽지 않았다. 구 관계자는 “지난해 골목 공유 주차 사업으로 4000여건의 공유 실적을 달성하는 동시에 불법 주차 건수도 줄어드는 효과를 거뒀다”면서 “지난해 4개 동에서 시범 운영한 데 이어 올해는 16개 동 전체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구는 사업을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해 각 동에서 추천받은 골목 공유 주차 활동가 30명을 모집했다. 활동가들은 이달부터 11월까지 공유 주차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주택가 현장을 방문해 주민들을 상대로 홍보한다.

주차장을 공유하기 위해서는 주차 공간을 소유한 주민이 스마트폰 앱(모두의주차장)에 가입한 뒤 원하는 시간에 주차 공간을 제공하면 된다. 해당 공간을 사용하고 싶은 이용자가 공유 시간 내에 원하는 시간만큼 사용하면 된다. 이용자는 30분 단위로 결제하고 공유 주차장을 이용하면 된다. 주차 공간을 공유한 주민은 이용요금의 70%를 수익으로 가져간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마포에서 추진하는 공유 주차 사업이 주차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민관 협치의 성공적인 사례가 돼 전국으로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21-04-1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튜버 체험·1000권 독서… 으뜸 ‘교육 도시’ 실천하는

[현장 행정] 방정환교육센터 조성한 류경기 구청장

투명 페트병 모아 옷 만들고 돈 주는 관악

의류업체와 자원순환체계 구축 협약 수거함에 넣으면 포인트·상품권 제공 재생원료업체 연계 의류 재생산 협력

강북, 미검사자 실시간 집계… 코로나 차단 총력

수집 번호·검사자 번호 비교 시스템 개발

어르신·청년·경단녀에 맞춤 일자리… ‘최고의 복지 실천’

시니어편의점 등에 60세 이상 85명 취업 청연·인턴십 운영, 취업·창업 청년 지원 여성엔 바리스타 등 직업교육 프로그램 노현송 구청장 “일할 의지 있으면 뒷받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