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단위 지자체들, ‘너도나도’ 설치한 국 다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제주 무사증의 두 얼굴… 관광 효자인가, 불법체류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김동연표 협치’ 시작부터 부지사 늪에 빠지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청소년이 말하는 대로… ‘살기 좋은 성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1월까지 60명 모여 정책의제 발굴·토론
내년 아동청소년 참여예산제 반영 추진


‘청소년이 만드는 성북구’ 프로그램에 참여한 청소년들이 지역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성북구 제공

“지역 청소년들이 자유롭게 모일 수 있는 쉼터가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학교의 우범지대에 폐쇄회로(CC)TV가 없는 곳이 많습니다.”

서울 성북구의 청소년 10여명이 지난 24일 장위청소년문화누림센터에 모여, 더욱 안전하고 행복한 성북을 만들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이는 지역 사회에 대한 청소년들의 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성북구가 마련한 ‘청소년이 만드는 성북구’ 프로그램이다. 구 관계자는 26일 “최근 청소년들의 사회 참여 욕구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자신이 사는 지역에 대해 생각해보고 정책을 직접 개발할 수 있도록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오는 11월까지 운영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지역 청소년 60여명이 직접 정책의제를 발굴하고 토론하는 과정으로 이루어진다. 청소년들은 우선 각종 놀이를 통해 자신의 지도자 유형을 확인하고, 협력과 갈등을 해소하는 방법을 배운다. 이후 4개 그룹으로 나누어 각각 지역 문제에 대한 토론을 거쳐 직접 정책을 개발한다. 최종 투표를 통해 청소년들의 대표 정책을 확정할 계획이다. 이는 내년도 성북구 아동청소년 참여예산제에 반영할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또 장위청소년문화누림센터는 앞으로 지역 청소년 참여활동 역량강화 캠프, 민주시민 아카데미 등 청소년들의 참여 문화를 확산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여전히 청소년을 미숙한 주체로 보는 사회적 편견으로 인해 청소년들이 사회적 의제를 들여다보고 논의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다”며 “앞으로 청소년들이 민주시민으로서의 역량을 키우고 실질적으로 지역사회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많이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21-08-2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20만 글로벌 강소도시 육성… 나주 비상 이끌 것

윤병태 나주시장 빛가람혁신도시·에너지공대 등 나주 경제 성장 동력 삼아 도약 원도심·영산강 연계 자족도시로 조정과 통합 시정·현장 중심 행정 공직자들 ‘3대 타령’ 극복 주문

“10시 출근, 7시 퇴근”… 홍준표 대구시장의 파

근무 1시간 늦춘 ‘시차출퇴근’ 도입 주말 근무·야근 없애… 출근 땐 징계

“홍대거리 왜 가요? 이젠 청량리!… 청춘들 위한

이필형 동대문구청장 제기동·청량리 개발 로드맵 완성 대학가 연계 개발 ‘젊은이 거리’로 패션봉제업 육성 전담 부서 신설 구청 조직 9월 혁신 효율 극대화 市와 동북 관광벨트화 적극 협의 홍릉 바이오 의료 특구 활성화도

서대문 1인 가구, 전월세 계약 안심해요

계약 도움 서비스 시범 실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