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초 공사장 안전 ‘앱’이 지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장과 실시간 소통 가능해
주민은 불편사항 확인·신고


서울 서초구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공사장 안전사고 예방에 팔을 걷었다.

구는 전국 최초로 기존 건축물 및 공사장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공공 애플리케이션(앱) ‘서초 건축알림이’(사진)를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구는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공사장 측과 소통할 수 있다. 지역에 안전 사고가 발생했을 때 공사장 관계자가 앱으로 신고하면 구청 담당자가 현장에 출동한다.

이와 함께 안전점검 일정 및 공사장 인·허가 현황과 폭우·폭설 등 기상예보 등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A공사장에서 강풍으로 가설울타리가 휘어지는 등 안전사고 우려가 있으면 건축공사장 관계자는 신속히 119와 서초 건축알림이 앱으로 신고한다. 이후 구청 담당자는 앱을 통해 신고된 공사장 정보를 확인, 지역건축안전센터 전문요원이 현장 출동해 긴급 안전조치를 실시한다.

앱 이용 대상은 지역 공사장 관계자 뿐 아니라 주변 공사장의 인·허가 현황 등 기본정보를 알고 싶은 주민, 정기점검 대상 건축물 소유자 등이다. 구 관계자는 “앱을 통해 공사장 관련 불편사항 신고도 가능해 주민 만족도가 높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동안 구 인·허가 담당공무원이 1인당 담당하는 공사장 현장은 평균 90여건으로 현황을 파악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에 구는 지난해 12월부터 앱을 개발했다. 앞으로 구는 앱에서 공사장 내 폐쇄회로(CC)TV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도록 해 사고 우려가 높은 공사현장에 대해 직접 모니터링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천정욱 서초구청장 권한대행은 “앞으로도 구민이 행복한 안전도시 서초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2022-01-2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