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한라봉 못지않은 경주봉 인기가 주렁주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주 감귤류 등 아열대 작물 호황

경주지역 농민들이 경주봉을 수확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관광도시 경북 경주가 아열대 작물 재배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

경주시는 지역에 경주봉, 레드향 등 감귤류와 멜론 재배 면적이 늘어나고 애플망고 시범 재배도 시작되는 등 아열대 작물 재배에 상당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6일 밝혔다.

경주에서는 2010년대 초반부터 남부지역에서 재배되던 감귤류를 보급했다. 시는 제주에서 생산해 온 한라봉을 경주에 옮겨 심고 브랜드도 경주봉으로 등록했다. 현재 24개 농가가 9.5㏊ 규모 시설하우스에서 재배해 1년 새 재배 면적이 2㏊ 정도 늘었다. 경주봉은 일조량이 풍부한 날씨와 우수한 토양 속에서 자라나 빛깔이 좋고 당도·산도 조화가 최상급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멜론도 2003년 4개 농가에서 재배를 시작해 2008년에 첫 수확에 성공했다. 현재는 77개 농가가 35㏊ 면적에서 재배하고 있다. 특히 토마토 휴경 시기에 재배돼 농가 소득 증대에 효자노릇을 하고 있다. 농산물산지유통센터는 최고 품질의 맛과 향을 지닌 멜론을 공급하려고 당도 13브릭스 이상의 상품만 선별해 전국에 판매하고 있다.

시는 또 애플망고 시범 재배에 나섰다. 천북면의 한 농가가 재배 시범 농가로 지정돼 2년생 묘목 600그루를 심었다. 5년생 나무부터 정상 수확이 가능한 만큼 시는 2024년부터 상품성 있는 애플망고를 수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경주 김상화 기자
2022-02-0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