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44년 만에… 성수 삼표레미콘 공장 철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세훈 “대표 명소로 재탄생”


서울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
연합뉴스

서울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사진)이 공장 가동 44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서울시와 성동구는 28일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 부지에서 ‘해체공사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착공식에는 오세훈 시장시장과 정원오 성동구청장, 윤인곤 삼표산업 대표, 서상원 현대제철 경영지원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해체 공사는 제2공장, 제1공장순으로 진행돼 오는 6월까지 마무리될 계획이다.

서울시와 성동구, 공장 운영사인 삼표산업, 부지 소유주인 현대제철은 지난 2017년 철거부지 2만 8804㎡를 공원으로 조성한다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사업이 지지부진하자 시는 올해 1월 삼표산업의 제안을 받아들여 사업계획을 변경하기로 했다.

당초 서울시는 시유지인 서울숲 내 주차장 부지(1만 9600㎡)를 준주거지역으로 상향해 매각하고, 그 비용으로 철거 부지를 강제 수용해 공원화한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실무협상 과정에서 삼표산업이 부지를 매입한 뒤 자진 철거하는 방식으로 변경됐다. 오 시장은 “전 세계 관광객이 찾아오는 서울 대표 명소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2022-03-2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