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대문, 서울 자치구 유일 ‘대한민국 녹색기후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저탄소 실천 ‘두바퀴센터’ 조성
지속가능 녹색도시 만들기 공로
국회기후변화포럼에서 받아


서울 서대문구 관계자들이 국회기후변화포럼이 주최한 ‘대한민국 녹색기후상’ 시상식에서 포럼 공동대표상을 수상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대문구 제공

서울 서대문구는 국회기후변화포럼으로부터 서울시 자치구 가운데 유일하게 ‘대한민국 녹색기후상’을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국회기후변화포럼은 기후변화 문제에 대한 범국민적인 논의와 실천을 위해 2007년 창립됐다. 현재 여야 의원 40여명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올해 12회째를 맞은 대한민국 녹색기후상은 기후변화 대응과 녹색 국가 만들기에 공로가 큰 단체와 개인에게 시상된다.

서대문구는 구민과 함께 지속 가능한 녹색도시를 만드는 데 적극 대응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구는 녹색성장을 위한 ‘서대문형 그린뉴딜’ 5개년 사업계획을 마련한 데 이어 구민들이 일상 속에서 저탄소 생활을 실천할 수 있게 돕는 지역 거점 ‘두바퀴환경센터’를 조성했다.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에너지를 절약하고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마을 공동체인 ‘에너지자립마을’도 지역 내 30곳이나 있다. 3개 권역별로 에너지자립지원센터도 마련했다. 전기차 저상 버스를 보급하고 모든 직원이 참여하는 의무 환경 교육을 시행한 것도 수상 사유로 꼽혔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지난해부터 서대문형 그린뉴딜 5개년 계획에 따라 탄소중립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주민과 함께 기후위기 대응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2022-04-2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