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불법 체류율, 참 이상한 산정법… “정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DJ 사저’ 등 고양시 상징물, 활용 방안 못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포차·사진관·버스킹… MZ 겨냥한 대구 전통시장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매화축제 이틀이나 앞당겼는데… ‘4월 같은 2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관악구, 은천동 도시 재생 5년 만의 결실… 주민 공동 시설 ‘은천마루’ 개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9년 국토부 사업 공모 선정… 50억원 투입
일자리 행복 주식회사·공동 육아 나눔터 등 조성


박준희(앞줄 가운데) 서울 관악구청장이 공동 육아 나눔터 개소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관악구 제공

서울 관악구가 주민 공동 이용 시설인 ‘은천마루’의 문을 열었다고 7일 밝혔다.

구는 2019년 국토교통부 도시 재생 뉴딜 사업 공모에 선정돼 총 5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지하 1층, 지상 4층의 규모로 은천마루를 조성하고 지난 6일 개소식을 개최했다.

은천마루에는 일자리 행복 주식회사와 공동 육아 나눔터, 작은 도서관이 조성돼 있다. 지역 주민들이 여가, 문화, 복지 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특히 은천마루에 들어선 공동 육아 나눔터 은천점은 이달 26일부터 본격 운영한다. 부모들이 모여 육아 경험과 정보를 공유하거나 아이들이 장난감과 도서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도록 공간을 조성했다. 또 가족 품앗이, 부모와 자녀를 위한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구 관계자는 “영유아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돌봄 공간을 제공해 은천초등학교를 비롯한 인접 초등학교 학생들의 돌봄 서비스 수요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관악형 육아 센터 아이랑’과 연계해 초등학교 저학년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은천마루가 가족끼리 또는 이웃끼리 소통할 수 있는 돌봄 공간으로 자리매김해 관악구와 함께 성장하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주민 편의 생활과 돌봄 인프라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