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년 된 회현2시민아파트… ‘남산 랜드마크’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영남알프스 케이블카 꼭 설치… 울주 관광·경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일해공원’ 명칭 변경이냐, 존치냐… 공론화 속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클럽에 ‘물뽕’ 자가검사 스티커… 서울시, 유흥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예비안전진단비 무이자 융자로 정비사업 ‘속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개발·재건축 촉진 지원책

모아타운 사업지 총 9개 선정
화곡2동 개발 설명회도 지원



진교훈 서울 강서구청장이 집무실에 설치한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현황판. 진 구청장은 매일 이 현황판을 체크하며 사업지별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강서구 제공

서울 강서구는 고도제한 등으로 개발이 제한된 탓에 낡은 단독주택과 빌라가 많다. 특히 화곡동 일대는 제대로 된 주차장, 문화시설, 체육시설 등 기반시설이 없어 생활이 불편하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진교훈 강서구청장이 가장 많이 신경 쓰는 사업 중 하나가 지역의 재개발·재건축이다.

지난달 6일 진 구청장은 구청장실에 재개발·재건축 현황판을 설치했다. 진 구청장은 “매일 눈으로 보면 아무래도 더 신경을 쓰고 관심을 기울이게 된다”면서 “‘2040 강서구 도시발전 기본계획’을 수립해 도시 균형발전의 마스터플랜을 마련했고 모아타운,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역세권 사업 등 모든 정비사업을 포괄적으로 검토해 각 지역의 특성에 맞는 정비사업 방식을 찾아 이를 추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진 구청장 취임 이후 강서구는 정비사업의 속도를 올리고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펴고 있다. 대표적인 게 노후 아파트 단지에 안전진단 비용 전액을 무이자로 융자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이렇게 되면 안전진단 초기 비용 부담이 줄어들어 사업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 대상은 노후 요건을 충족한 단지 중 예비안전진단(현지조사)을 통과한 단지다. 구 관계자는 “강서구에 준공 후 30년이 넘는 아파트 14곳 중 6곳이 현재 안전진단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층 주거지 재개발을 위해 모아타운 사업지 선정에도 팔을 걷었다. 현재 강서구에는 총 9개의 모아타운 대상지가 있다. 진 구청장은 지난 2월 공항동 모아타운 대상지 설명회를 직접 찾아 지원을 약속하기도 했다.

또 화곡2동 주민센터 인근 24만㎡를 5580가구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로 개발하는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의 속도를 올리고 있다. 구는 이 사업이 상반기 사전검토위원회를 거쳐 2차 주민설명회까지 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

진 구청장은 “노후한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가장 필요한 지원이 무엇인지를 파악해 적극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동현 기자
2024-04-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