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해수부 해경국 신설 검토… “부처·외청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공기관장 71명 연말까지 물갈이 수순… 與 “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중위소득 50% 이하 500명 소득 보장… 오세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단독] [기로에 선 공직사회] ‘靑 인사 개입 논란’ 문체부, 애써 평정 찾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장급 간부 메모 파동’ 겹쳐 뒤숭숭

문화체육관광부는 ‘정윤회 국정 개입 의혹’의 한복판에 있다. 전직 장관이 대통령의 인사 개입 사실을 폭로했고, 현직 차관은 그와 관련한 법적 다툼을 거론하고 있다. 그 와중에 현직 국장급 간부는 국회 상임위원회에서 ‘여야 싸움으로 몰고 가라’는 메모를 차관에게 전달하다 언론의 카메라에 찍혔다. 이 간부는 공직자 품위 훼손으로 파면, 해임, 강등, 정직에 해당하는 중징계 대상으로 중앙징계위에 회부된 상태다. 문체부가 정치 이슈에 휘말린 사례로는 2006년 ‘바다이야기’ 사건 이후 최대라 할 수 있다.

김종덕 장관은 지난 8일 국실장 정례회의에서 “여러 복잡한 상황들이 있지만 정치적인 사안들인 만큼 직원들은 흔들리지 말고 연말 국회의 법안 처리 등 본연의 업무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8년 전 상황이 당시 현재진행형 문제였던 것과 달리 이번 사태가 김 장관에게는 자신과 관련이 없는, 지나간 일이라는 점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다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직원들 역시 바깥의 시선과는 달리 차분한 분위기다. 한 국장급 간부는 “부 차원에서 함구령이 있었던 만큼 자세한 얘기를 하기는 곤란하다. 대변인에게 물어 달라”면서 대답을 피했다. 김태훈 대변인은 이에 대해 “정무적인 현안과 부의 인사 문제 등이 바깥에서 계속 거론되면서 내부가 뒤숭숭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렇지만 평정을 되찾으려 노력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한 사무관급 직원은 “어차피 실국장이 아닌 다음에야 정치적 이슈가 일선 업무 현장에 영향을 미칠 일은 없지 않으냐”면서 “언론이 사안을 부풀려 갈등을 부추긴 측면이 있다는 내부 시각도 적잖다”고 말했다. 그는 또 “현직 국장이 국회에서 ‘메모 해프닝’을 벌여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는데 이후 관련 절차를 밟으면서 징계 수위가 낮아지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박록삼 기자 youngtan@seoul.co.kr
2014-12-11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광명 끝에서 끝까지 주민과 걸으며 놓친 것들 챙길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 민선 8기 출발은 코로나 상처 극복 하안·철산 재건축, 계획 수립 초점 3기 신도시, 글로벌 문화수도 건립 테크노밸리, 4차 산업 기업 메카로

“106번 새벽청소로 키운 중랑의 자부심… 교육·경

류경기 중랑구청장 교육 투자 늘려 공교육 환경 최고로 SH본사·세종문화회관 분관 유치 면목선 조기 개통 등 지역 개발 촉진 신속 주택개발로 주거환경 개선도 현장 소통으로 정책 아이디어 얻어 “정성 다해 지역과 주민 삶 챙길 것”

오언석 도봉구청장, 취임 첫 주말에 ‘시장 투어’

전통시장·상점가 6곳 방문 원재료값 상승 고충 들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