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캐디 등 특고 9개 원청 보호 명시

‘김용균법’ 하위법령 입법예고…노사는 반발

경북의 특별한 봄을 전송합니다

27일~새달 12일까지 여행주간 실시

청년고용 42.9%로 늘었지만 제조업 감소세

중기 일자리정책 효과 1년새 0.9%P 증가

서초, 방배동 내방역 21만㎡ 준주거지로

16개 블록 특별계획구역 지정…용적률 최대 400%까지 적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서초구는 방배동 내방역 일대 21만㎡를 16개 블록의 특별계획(가능)구역으로 묶어 제2·3종 일반주거지역을 준주거지역으로 상향함으로써 용적률을 최대 400%까지 적용하는 ‘방배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안’(조감도)을 마련했다고 19일 밝혔다. 열람 공고는 22일부터 한다.

서초구는 “내방역 사거리 역세권을 중심으로 4개 블록을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하고, 추가로 12개 블록을 특별계획가능구역으로 지정하는 대규모 공동개발 방식”이라며 “16개 블록을 묶어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하는 것은 서울시 단일 지구단위계획 중 가장 큰 큐모”라고 했다. 특별계획가능구역은 향후 구체적인 사업 방안과 사업 추진 계획에 따라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될 수 있다.



구는 이번 지구단위계획안 주민 열람 공고 후 구 도시계획위원회 자문을 거쳐 4월 중순쯤 서울시에 결정토록 요청할 방침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내방역 일대는 내년 1월 서초역과 내방역 사이에 37년간 동서로 단절됐던 생활권을 잇는 서리풀터널이 개통된다”며 “서리풀터널 개통으로 강남 도심의 금융·정보기술 벨트가 동작, 영등포까지 연결되는 신테헤란로가 조성돼 방배 지역이 경제·문화의 중심지로 급부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3-20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근혜 근황 “밥 한 공기 뚝딱…된장국 좋아해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기소돼 상고심 재판을 받는 박근혜(67)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 여부가 이르면 이번 주 결론이 날 것으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교육·일자리 광명 만들 것”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

대학 재능기부로 고교 맞춤형 교육

국민·한성·한국외대와 업무협약

목민관 10년 돌아본 용산구청장

구정 성찰 책 펴낸 성장현 구청장

4년간 150만명…명소된 경북도청

한옥·현대미 조화 입소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