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도상가 유동인구 43%까지 감소…김기대 서울시의원 “소상공인 지원대책 시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1일 서울시의회 김기대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성동3)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지하도상가 상인 등 소상공인의 피해가 심각하다며 민생경제 안정을 위한 서울시의 조속한 지원대책 마련 및 시행을 촉구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감염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 장기화로 지하도상가 등 대규모 집객시설의 이용객이 감소하고 이에 따라 매출액이 급감해 소상공인들의 고충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서울시의 IoT기반 유동인구 측정시스템 분석결과에 따르면 25개 상가 중 B지하도상가의 경우 지난 1월 20일 국내 감염자 발생을 전후로 하여 일평균 유동인구가 주중 29.5% 감소, 주말 43.2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다. 또한 지하도상가 상인들이 체감하는 매출 감소는 60~70%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지하도상가 상인회 등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하여 고객 및 매출 감소 등 피해상황이 매우 심각해 아침에 점포에 나왔다가 개시도 못하고 들어가는 상점이 발생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서울시는 코로나19가 보건 상의 문제뿐만 아니라 심각한 지역경제 침체까지 야기하고 있는 지금의 상황을 직시하여 지하도상가 상인 등 소상공인들의 이러한 피해에 대해 면밀히 조사한 후 소상공인들이 체감할 수 있는 특단의 지원대책을 조속히 마련해 시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