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 1호기 예정대로 해체 수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일요일 밤에 몰래… 월성 파일 444개 삭제한 산업부 직원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법원 “국내 첫 제주 영리병원 허가 취소 적법”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동대문 3차 희망일자리 550명 뽑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4일까지 신청… 2개월 동안 최저시급
실직자·대학 휴학생 우선 선발하기로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서울 동대문구가 제3차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21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이날 기준으로 동대문구에 주소지를 둔 만 18세 이상 근로 능력이 있는 주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다만 실업급여 수급자, 1가구 2인 참여자 등은 제외되며 실직자 및 휴학 중인 대학생을 우선 선발한다. 참가를 희망하는 주민은 오는 24일까지 신분증을 지참하고 주소지 동 주민센터에 직접 신청하면 된다. 모집 분야는 불법 광고물 정비, 발열체크, 생활방역 등으로 근무시간은 일일 8시간 이내, 주 5일 근무가 원칙이다. 급여는 올해 최저임금인 시간당 8590원이 적용된다. 만 65세 이상 참여자는 안전을 위해 일일 3시간까지만 근무할 수 있다.

구는 오는 29일 참여자 550명을 선발해 결과를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최종 선발된 참여자들은 다음달 5일부터 11월 30일까지 약 2개월 동안 근무하게 된다.

한편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피해를 입은 주민을 지원하고 지역경제 회복을 돕기 위해 공공일자리를 제공, 생활 안정을 돕는 사업이다. 앞서 구는 제1·2차 모집을 통해 구민 1078명을 선발해 발열체크, 방역소독 업무 등에 투입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민들에게 한시적으로라도 일자리를 제공해 경제적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양질의 공공일자리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20-09-2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오늘 대한민국 이끈 그분들… 코로나 철통방어 나선 광진

[현장 행정] 경로의 달 노인들 돌본 김선갑 구청장 홀로 사는 어르신 찾아 예방수칙 당부 저소득 노인 무병 기원 효 꾸러미 전달 어르신 음료배달 안부 확인 사업 추진 “코로나 속 복지 공백 채워준 분께 감사”

강남, 대치동 학원강사 2만명 전원 코로나 검사한다

확진 강사 접촉자 60명은 검사 완료

배워서 남 주자… 서대문 ‘재능나눔 봉사단’ 양성

유튜브·손뜨개·목공 등 교육 진행

서정협 “서초 재산세 감경 땐 법적 대응”

국회 국토교통위 ‘서울·경기’ 국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