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엔 렌즈, 가방엔 녹화장치… 지하철 범죄 33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내려주세0”…긴급하지 않을 땐 119 대신 11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광주, 하남 같은 지하 소각장 추진… 민선 8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서 코로나 재택치료 사각지대 최소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역학조사에 전 직원 투입하기로


서울 강서구청이 코로나19 기초역학조사 국별 책임제를 골자로 하는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있다.
강서구 제공

서울 강서구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규모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전 직원을 역학조사에 투입하는 등 총력 대응에 나섰다.

구는 지난 23일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른 코로나19 역학조사 비상 대책 방안을 마련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역 내 신규 확진자 수가 1000명 이상일 경우 60세 이상 집중 관리군은 보건소에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60세 미만 일반 관리군은 구청 전 부서가 역학조사를 담당하게 된다.

구청 전 부서는 일반 관리군에 해당하는 확진자가 입력한 자기기입식 기초역학조사 내용을 확인하고 필요한 내용을 추가 조사하는 역할을 맡는다. 또 기초역학조사를 등록하지 않은 확진자에게 전화를 걸어 조사를 실시하고 그 내용을 질병관리청 시스템에 등록하는 업무도 수행하게 된다.

구는 이를 통해 보건소 의료 역량을 중증·고위험군에 집중해 확진자의 중증화 위험을 최대한 낮추고 일반 관리군에 대한 역학조사 인력을 확충해 재택치료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김민석 기자
2022-02-2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