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보여주기식 토종 민물고기 방류… 황소개구리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또 일낸 제천 ‘한평 정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연구원 지킨 유기견 말썽 피웠다고 5년 가족의 정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구리시 “시민 모두에게 1인당 6만원씩 재난지원금 지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승남 시장 “이달중 추경 편성”


구리시청 전경

경기 구리시는 모든 시민에게 1인당 6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1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달 중 열리는 구리시의회 임시회에 추가경정예산으로 요구하기로 했으며 시의회 심의를 거쳐 지급할 계획이다.

지원금액은 지난해 본예산 편성 후 지방소득세 등으로 추가 세입 확보된 총 111억2450만원 규모다.

시는 지난 7일 민생경제지원 계획 발표 당시 지급 대상을 ‘소상공인 등’으로 특정했으나, 소상공인 등 특수피해 계층 선별지원은 중앙정부 지원과 중복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이에 시민이 납부한 세금은 시민 전체에 혜택이 돌아가야 한다는 의견이 커지면서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민생경제지원 방안’에 대한 시민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조사에는 시민 6790명이 참여했다.

설문조사 결과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 선별 지원 1610명(24%), 구리시민 모두 1인당 6만원 지원 4824명(71%), 재난기본소득 지원 없이 시 재정부담금 상환 등을 위한 사업에 예산 사용 356명(5%) 순으로 나타났다.

안승남 시장은 “팬데믹이라는 고난의 시기를 극복하기 위해 저마다의 자리에서 노력하는 시민들의 소중한 의견을 받들었다”면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모든 구리시민에게 1인당 6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로 지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신동원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