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세계유산위 러시아 개최 무한 연기… 가야고분군 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년간 80억…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불암산 힐링타운 옆에 웬 아파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원 주민 5800여명 반대 서명
市 “아직 도시계획 변경 신청 없어”


지난 15일 서울 노원구 불암산 철쭉동산에서 ‘불암산 자연경관 보존 비상대책위원회’가 주민들의 서명을 받고 있다.

“노원구의 자랑인 불암산과 철쭉동산이 민간 개발로 훼손되는 것을 반드시 막겠습니다.”

서울 노원구 ‘불암산 힐링타운’ 바로 옆 빈 땅에 33층짜리 아파트가 들어선다는 소식에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18일 노원구에 따르면 주민들은 최근 ‘불암산 자연경관 보존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어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 불암산 자연경관 훼손을 막고 인근 주민들의 조망권을 지키기 위해서다.

문제가 된 개발부지는 옛 노원자동차학원이 있던 곳이다. 과거 이 부지 주변에 불법 음식점이 많고 쓰레기가 방치돼 있어 구가 예산을 들여 나비정원, 철쭉동산, 산림치유센터 등을 조성해 현재의 ‘힐링타운’이 됐다.

이런 가운데 힐링타운 인근 부지를 950억원에 사들인 부동산 개발업체 A사가 고층 아파트를 지어 버리면 주민들의 휴식권과 조망권을 해친다는 게 비대위의 설명이다. 지난 주말 시작한 서명운동에 주민 5800여명이 동참했고, 비대위는 한 달간 서명운동을 이어 갈 예정이다. 오는 25일부터는 서울시청 앞에서 1인 피켓시위도 벌인다.

개발부지는 현재 제1종 일반주거지역이라 준주거지역으로 도시계획을 변경해야 고층 아파트가 들어설 수 있다. 비대위 공동위원장을 맡은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불암산 힐링타운은 수년에 걸쳐 많은 사람이 힘을 합쳐 만든 노원구에서 손꼽히는 주민 휴식처”라며 “서울시가 도시계획 변경에 대해 명확히 반대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시 관계자는 “아직 도시계획 변경 신청이 공식적으로 접수된 게 없다”며 “검토도 해 보지 않아서 변경 가능 여부를 말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A사 측은 “해당 부지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글·사진 최선을 기자
2022-04-1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