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동 간격 완화 추진… 획일적 단지 형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경주 수학여행 91개 학교서 9~10월 1만명 몰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난 안 돼”청년들… 관악 가면 “돼”“돼”“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이종배 서울시의원, “재해 복구에 초당적 협력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특별시의회 이종배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은 10일 “110년 만의 폭우로 수많은 사상자와 이재민이 발생한 사상 유례가 없는 재난으로서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면서 폭우에 따른 서울시 피해복구를 위한 시의회의 초당적 협력을 강조했다.

서울시는 집중호우로 인해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 주택에 살던 일가족 3명이 침수로 인해 숨지는 등 사망 5명, 실종 4명의 인명 피해를 입었고 198세대 205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와 함께 하천 범람(도림천), 지하철 및 지하차도를 비롯한 도로 침수, 산사태 피해, 축대 및 담장 파손 등 대규모 시설물 피해도 발생했으며, 이어지는 강우로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 의원은 “시의회는 앞으로 또 있을 폭우에 대비하고, 피해복구에 초당적으로 협력해 시민 안전 확보와 신속한 회복에 만전을 기해야 할 때”라며, 피해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