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공모 유찰… 킨텍스 제3전시장 시공사 선정 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동연 “북부특자도 흔들림 없이 추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63빌딩, 멋진 한강 경관이 한눈에… “전세계 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경콘진, 600억 규모 펀드 조성… 콘텐츠 스타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박노수미술관 개관 11주년 기념전 ‘간원일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종로구가 지난 10일 구립 박노수미술관 개관 11주년을 기념하는 전시 ‘간원일기(艮園日記)’를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전시는 내년 3월까지 열린다.

종로구 관계자는 “간원은 박노수 화백이 1980년대 후반부터 머물며 작품활동을 했던 종로구 부암동 화실의 이름”이라며 “속세에서 벗어나 아름다운 대자연 속에 머물고 싶은 화백의 심상과 도가적 선비정신을 담은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종로구립 박노수미술관 전경. 종로구 제공

작품이 전시된 박노수 가옥은 대일항쟁기 건축가 박길룡이 지은 절충식 문화주택의 대표 사례다. 박 화백이 손수 가꾼 정원에서는 그의 철학을 살펴볼 수 있다. 2층 공부방에서는 수석을 활용한 미디어아트 작품 ‘산천 승경’을 감상할 수 있다.

지난 10일 개막식에서는 청주시립국악단 수석단원 이창훈의 대금과 박성근, 이호찬, 서우형, 이상은으로 구성된 아이작 첼로 콰르텟 협연이 펼쳐졌다.

정문헌 종로구청장은 “종로구립 박노수미술관 개관 11주년 기념전시를 열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박노수미술관을 구심점 삼아 주민들에게 수준 높은 문화예술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유미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