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년 된 회현2시민아파트… ‘남산 랜드마크’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영남알프스 케이블카 꼭 설치… 울주 관광·경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일해공원’ 명칭 변경이냐, 존치냐… 공론화 속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클럽에 ‘물뽕’ 자가검사 스티커… 서울시, 유흥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이은림 서울시의회 운영위원장, 지역 학교 탐방 제2탄 ‘방학초’ 방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8일 방학초 학부모 간담회 초청받아 학교 교육 환경 현안 관련 현장 목소리 듣는 시간 가져
운동장과 체육관 개방에 따른 안전 문제에 대해 학부모들과 집중적으로 의견 나눠


학부모 간담회에서 학교 안전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이은림 운영위원장

서울시의회 운영위원회 이은림 위원장이(국민의힘·도봉4) 지난 28일 방학초등학교 학부모 간담회에 초청받아 학교 교육시설과 운동장 및 체육관 개방에 따른 안전문제에 대해 현장을 살피고 개선을 위한 논의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방문은 지난 23일 북서울중학교 방문에 이은 두 번째 지역 학교 방문으로 이 위원장의 지역 학교 환경점검은 계속 이뤄질 계획이다.

서울시 도봉구 방학동에 있는 방학초등학교는 1982년도 개교했으며, 2023년 기준 544명의 재학생과 43명의 교직원이 생활하고 있다.

간담회에서는 시청각실 전자칠판, 운동장 개선 사업, 숲길 조성 등 낡은 학교 시설 개선에 대한 필요성과 함께 운동장 및 체육관 개방에 따른 안전대책 수립 문제가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특히 학부모들은 운동장과 체육관 개방에 따라 발생하는 쓰레기 처리 문제, 시설 개방에 따른 학생들의 안전 지도 문제, 시설 안전 관리 문제 등에 대해 깊은 우려를 제기했다. 최근 사회적으로 안전 범죄가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학교 내 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함에도 소극적 태도로 일관하는 교육청의 태도에 대한 불만이 높았고, 수업 시간 외 학교 시설 개방 시 안전요원을 배치해 줄 것을 지역 교육지원청에 요청했지만, 아직 이에 대한 정확한 답변을 얻지 못하고 있다.

이 위원장은 같은 학부모의 입장에서 학교 안전문제에 깊이 공감하며 “지역주민들이 폭넓게 공공시설을 이용한다는 측면에서 학교 공간 개방의 필요성은 인정하지만, 빈틈없는 안전대책 마련은 학교 시설 개방의 전제조건으로 반드시 갖추어져야 한다”고 학교 안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이 위원장은 서초구의 경우 휴일에 학교 안전요원을 배치한 사례를 들며, 학교 안전을 위한 적극적인 의견 개진을 통해 교육청의 변화를 끌어내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온라인뉴스팀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