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서 단군시대 추정 유물 발견… 청동 패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초, 침수 피해 주민 신속 복구… 1400명 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휴대전화 마을방송 난청 지역 해소하고 지자체 예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배 속 아기와 함께 들으니 너무 좋아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봉 제6회 태교음악회 성황… 클래식·뮤지컬 주제가 선보여

“엄마와 태아에게 클래식 음악만큼 좋은 게 없죠.”

도봉구에서 가장 인기 있는 지역 행사 가운데 하나인 태교 음악회 ‘태둥이와 함께 즐기는 아름다운 음악여행’이 12일 오후 7시 30분 도봉구민회관 대강당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올해 6회째를 맞은 음악회는 축복, 사랑, 생명, 행복을 주제로 개최됐다. 엄마가 보고 듣고 생각하고 느끼고 말하는 모든 것이 태아에게 영향을 미치다 보니 음악 태교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600석 규모의 대강당은 해마다 빈자리를 찾기 힘들 정도로 인기를 뽐냈다.
피아니스트 권순훤이 12일 도봉구민회관에서 열린 태교 음악회에서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을 들려주고 있다.
도봉구 제공

1부에는 가수 보아의 오빠로도 유명한 피아니스트 권순훤과 바이올리니스트 유지연, 첼리스트 홍승아가 트리오로 나섰다. 임신부는 물론 태아가 들으면 기분이 좋아지는 곡들이 주로 연주됐다. 드보르자크의 ‘유모레스크’, 바흐의 ‘무반주 첼로 조곡 1번’, 엘가의 ‘사랑의 인사’, 쇼팽의 ‘왈츠’ 등이다. 사이사이 권순훤의 감초와도 같은 해설이 곁들여졌다. 2부 무대는 뮤지컬 배우 박완이 꾸몄다. 그는 영화 ‘노팅힐’에 나온 팝송 ‘시’(She)와 뮤지컬 ‘지킬앤하이드’의 주제가 ‘지금 이 순간’, 뮤지컬 ‘노트르담드 파리’의 주제가 ‘대성당들의 시대’ 등을 불러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3-09-1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박희영 “구청장이 민원 경청했다고 주민이 느끼게 처

관내 16개 동 모두 돌며 건의 접수 143건 이달 직접 문자로 답변 예정

마을사업 직접 일구는 은평 주민

새달 24일까지 16곳 대면 주민총회

색다른 예술 입고 미술관으로 바뀐 구로구청

발달장애인 5명 작품 36점 전시 삭막한 복도 화사해져 반응 좋아 도서관에도 공간 마련 창작 지원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