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송파구 2014년 ‘10대 뉴스’ 선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송파구를 가장 뜨겁게 달군 뉴스는 뭘까. 박춘희 송파구청장의 재선이었다. 2위는 지난 2월에 문을 연 반값 산후조리원인 산모건강증진센터가 차지했다. 산모건강진증센터는 다른 지자체뿐 아니라 태국 등 동남아 국가들에서도 벤치마킹에 나선 앞선 행정 서비스로 주목을 받았다. 또 ‘책 읽는 송파’와 박 구청장이 직접 지역을 찾는 ‘오후의 수다’ 등도 주민들의 기억에 남았다.

구는 2014년 가장 역점적으로 추진한 정책과 주민들의 호응이 뜨거웠던 정책을 골라 ‘송파 10대 뉴스’를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또 언론팀 직원들이 직접 ‘송파 10대 뉴스’를 소개하는 영상을 제작했다. 한 해 동안 언론이 주목했던 송파의 이모저모는 물론 사업과정에서 울고 웃었던 다양한 에피소드를 담당자의 입을 통해 직접 소개해 직원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특히 ‘VJ특공대’와 같은 유쾌하고 발랄한 형식의 ‘송파 10대 뉴스’는 전직 방송사 성우 출신 직원이 참여해 톡톡 튀는 개성으로 내레이션을 진행하는 등 직원들이 합심해서 만든 영상이라 그 의미가 크다.

이번 10대 뉴스는 학업에도 예습과 복습이 필요하듯이 구정 운영에 있어서도 지난 일을 돌아보는 반성은 물론 잘된 일은 모두가 칭찬하고 넘어가는 과정이라고 구는 설명했다. 이번 영상은 16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상영한 후 구 인터넷방송 홈페이지(http://songpatv.songpa.go.kr)를 통해 시청이 가능하다. 구 관계자는 “직원들 스스로 공직자로서 주민 봉사의 소중함을 깨닫고 앞으로의 마음가짐을 바로잡을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면서 “2015년에도 새로운 마음으로 주민에게 최고의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준규 기자 hihi@seoul.co.kr
2014-12-16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