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모아타운 정책 갈등 폭발… 서울시 간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제주서 우도까지 케이블카 타고 가나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한밤 트럭 바퀴 밑 쓰러진 취객… 16살 믹스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경주서 또 규모 3.3 지진 발생…지난해 9월 강진의 601번째 여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1일 오후 1시 46분 9초 경북 경주 남남서쪽 7㎞ 지역에서 규모 3.3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번 지진은 지난해 9월 경주에서 발생한 강진의 601번째 여진이다.

경주와 울산, 영천 등에서 진동이 감지됐다. 대구와 경북소방본부에는 시민들의 문의 신고가 100여통 들어왔다. 울산소방본부에도 “진동을 느꼈는데 지진이냐”고 문의하는 등의 전화가 걸려왔다.

그러나 인명 피해신고는 없었다. 산업단지와 원전 등 피해도 신고되지 않았다. 한국수력원자력는 이번 지진으로 인해 원전 시설에서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재난문자는 1분이 조금 지난 1시 48분쯤 발송됐다.

침착한 지진 대피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31일 오후 1시53분께 경주에서 규모 3.3의 지진이 발생하자 울산시 북구 매곡초등학교 어린이들이 노란색 지진방재 모자를 쓰고 운동장에 대피해 있다. 이 학교는 지난해 규모 5.8의 경주지진 때 건물이 금이 가는 등 피해가 커 지진 대피훈련을 체계적으로 해왔다. 울산 북구는 지진이 난 경주와 접경지역이다. 2017.3.31 [매곡초등학교 제공=연합뉴스]
leeyoo@yna.co.kr/2017-03-31 15:36:53/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올 들어 한반도에서는 규모 2.0 이상의 지진이 49차례, 규모 3.0 이상의 지진은 4차례 발생했다.

누리꾼들도 실시간으로 “지진이 한동안 잠잠한 줄 알았는데 재난문자를 받고 무서웠다”, “대구에 사는데 지진을 느꼈다”, “경주 주민입니다. 걸으면서 뭔가 이상한 게 느껴졌다”, “핸드폰으로 경보가 울려 깜짝 놀랐다. 이젠 지진 안전국가가 아닌 것 같다”,“부산에서도 누워 있는데 지진이 감지됐다”는 반응을 보였다.

경주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교통 체계 개선… 노후주택 재개발·재건축으로 ‘젊

오언석 도봉구청장 당선인 주택개발 전담 부서 새로 만들어 국립공원 주변 고도 제한 등 완화 ‘데이터 행정’으로 예산 낭비 축소 상권 활력·관광 정책 마련에 활용 특화제품 브랜드화·마케팅 지원 소상공인 맞춤 서비스 제공 모색

“TK신공항, 하늘길 연다… 경북 신산업·농업·문화

이철우 경북지사 수도권 쏠림 심해지면 미래 어두워 분권형 개헌해 지방시대 열어야 통합신공항은 尹의 TK 1호 공약 대한민국의 신성장 동력 만들 것 동해안·남부·북부권 전략적 육성 첨단기술 등 각 지역 경쟁력 활용 농업 클러스터 만들고 한류 홍보 홍준표와 협력 충분히 가능 자신감

“경조사·야유회 다닐 시간에 일… 4년 최선 다하고

최상기 강원 인제군수 “초선 때부터 최대 8년 재임 계획 1000만 관광객 시대 반드시 연다 남면 리조트·갯골 휴양림 등 조성 군인 합쳐 7만 군민 정주여건 개선”

“재개발·재건축 절차 간소화… 용산공원 조성에도 목

박희영 용산구청장 당선인 주민들 개발 합의하면 행정 지원 대통령실 이전 관련해 의견 개진 이태원·경리단·해방촌 관광 연계 고질적인 쓰레기 투척 문제 해결 사무실만 있지 않고 구민과 접촉 거리 깨끗해졌단 말 듣도록 노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