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인천 도시철도 연장·급행화… 노선 일부 조정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4·3 공식 명칭도 못 정했는데… 제주에선 4·3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시, 1인가구에 맞춤주택 7만가구… 전·월세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용산구 직원 등 1300명 ‘전통시장 가는 날’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전보강 등 현대화사업도 추진

서울 용산구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14일 연말맞이 ‘직원 전통시장 가는 날’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구·동 전 직원과 시설관리공단 직원 등 1300명이 행사에 동참해 구·동별 지정 시장을 방문하고 장을 보거나 식사를 하는 행사다. 행정지원국은 보광시장, 재정경제국은 후암시장, 주민생활지원국·도시관리국·시설관리공단은 용문전통시장, 안전건설교통국은 이촌종합시장, 보건소는 만리시장을 각각 목적지로 정했다. 각 동에서도 관할 혹은 이웃 동 전통시장을 방문, 장보기에 나선다.

직원 전통시장 가는 날 행사는 2013년 시작돼 통산 44회째를 맞았다. 행사를 통해 직원들이 전통시장에 쓴 돈만 6억원에 달한다고 구 측은 밝혔다.

구는 전통시장 시설 현대화 사업도 지속 추진한다.

만리시장 등 5곳에 대한 자동화재속보설비 구축, 용문전통시장 안전보강공사 및 노후 전기선 안전조치, 이촌종합시장 화장실 개선공사가 올해 모두 마무리됐다. 구는 또 이달 중 용문전통시장 입구 2곳에 ‘아트게이트’를 설치한다. 시장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것으로 상인회 요청을 반영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내년에도 전통시장 가는 날을 지속 운영하고, 시설 현대화 사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12-13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서울의료원 자리엔 국제시설 적합… 공공주택 부지로

[2022 서울 단체장에게 듣는다] 정순균 강남구청장 “뉴욕 같은 글로벌 도시로 디자인 모든 길 강남 통해 수요도 많아져 영동대로 개발 백년대계로 준비 고급 아파트 짓고 보유세 거둬야 중산층 살 임대아파트 건설할 때 코로나 기간 공시가 인상은 가혹

관악 ‘강·감·찬’… 코로나엔 강경, 주민엔 감동

[현장 행정] 방역 대전 이끄는 박준희 구청장 마트 등서 방역 애로사항 청취 ‘감동 행정’으로 재난 극복 의지 재택치료 조직·인원 대폭 확대

소멸 위기에서 첨단 공항도시로… 군위에서 희망을 찾

[자치분권 2.0-함께 가요! 지역소멸 막기]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 인터뷰

한발 앞선 포스트 코로나… ‘디지털 튜터’ 청년 고

[2022 서울 단체장에게 듣는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