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학교에서 아침 먹자… 김동연이 김은혜 공약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노량진역 주변을 뉴욕 허드슨 야드처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농가소득 안정화’ 씨 뿌린 인제… 농업 위기 속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국내 첫 항공 이송 시스템 갖춰 고품질 의료서비스 제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메디컬 투어 이끄는 울산대병원

울산대병원이 국내 최초로 국내외 환자 전문 항공 이송 시스템을 구축해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과 울산 의료관광산업 활성화에 나섰다.
울산대병원은 지난달 24일 본관 부속운영회의실에서 코리아 익스프레스 에어, 프로텍션메드와 국내외 환자 항공 이송 및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정융기(가운데) 울산대병원장이 노상래(오른쪽) 코리아 익스프레스 에어 대표, 천성민 프로텍션메드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대병원 제공

울산대병원은 지난달 24일 병원 부속운영회의실에서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 프로텍션메드와 ‘국내외 환자 항공 이송 및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울산대병원은 이번 협약으로 환자 이송에 특화된 항공사 및 관련 전문기업과 협업, 해외 환자 이송과 관련된 토털 시스템을 전문적으로 구축해 수준 높은 이송 및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일반 환자와 중증 응급환자가 국내외 이송이 필요할 때 항공사의 응급환자 이송 전용기 및 헬기를 이용해 신속한 원스톱 이송 서비스를 받게 된다. 소그룹의 의료관광 때에도 전세기 투입을 통해 지리적 단점을 없애 최적화된 의료관광 일정의 수립도 가능해진다.

울산대병원은 항공을 통한 환자의 접근성이 수월해지면 해외환자 전담 코디네이터의 경우 진료지원 업무에 집중하게 돼 환자와 의료관광객에게 고품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외국인 근로자가 많은 울산 지역의 특수성을 활용해 환자 이송뿐 아니라 해외 환자 유치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게 돼 앞으로 울산 의료관광산업 활성화에 큰 힘을 보탤 것으로 예상된다.

정융기 울산대병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해외 환자들의 접근성을 대폭 높이는 것은 물론 울산대병원에서 치료받은 해외 환자들이 다시 본국으로 돌아가는 편리성도 높아진다”며 “환자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나아가 울산의 의료관광 발전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2018-05-2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중랑 면목7동 주민센터, 42년 만에 재건축

류경기 구청장, 지난달 착공식 행정·복지·문화 복합청사로

김동연, 취임식 없이 재난·비상경제 대응조치로 업무

‘경기도 비상경제 대응조치 종합계획’ 1호 결재

“필요할 때 옆에서, 눈비 맞으며 손잡은 화천군수

최문순 강원 화천군수 발전 계획 남은 30% 4년 간 완수 대학생 무상교육·노인 복지 강화 산천어축제, 개최 전제로 구상 중 부대 이전 부지에 산단 유치 협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