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행정 지원 강화… 전통시장 경쟁력 높이는 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김해·고령 가야고분군 통합관리센터 유치 ‘신경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전남도, 무안공항 활성화 위해 통합 이전 총력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이경숙 서울시의원, 창동차량기지 방문 4호선 신형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용산, 산불 피해 ‘자매 도시’ 고성에 구호품 전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0명 자원봉사단 파견 복구 협조


성장현 용산구청장

서울 용산구가 지난 4~7일 발생한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강원 고성군에 구호물품과 인력을 수혈한다고 8일 밝혔다.

구 대표단은 이날 피해 현장을 찾아 세제, 화장지, 생수 등 생활필수품 100세트를 전달하고 10일까지 전기 밥솥 130개를 추가로 배송한다. 용산복지재단의 모금액을 활용한 1000만원 상당의 물품으로, 고성군과 사전 협의를 거쳐 결정했다. 구는 산불 발생 다음날인 5일 긴급히 간부 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의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두 도시는 2016년부터 자매 결연을 맺고 교류해 왔다.

용산구는 또 주민들과 공무원 80명으로 구성된 자원봉사단을 산불 피해가 가장 컸던 고성 토성면 일대에 파견할 예정이다.

자원봉사 일정은 고성군과 협의를 거쳐 확정한다. 피해 현장에서 직접 봉사에 참여하고 싶은 구민은 용산구 자원봉사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빠른 시일 내 복구를 마칠 수 있도록 구에서 물품과 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4-09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홍보·행정 지원 강화… 전통시장 경쟁력 높이는 관악

문화·관광지 연계 유입 인구 늘려 시설 현대화, 시장 이미지도 개선 골목형 상점가 지정 컨설팅·교육 상인회 지원 매니저 4명 늘려 9명

동네 빈터에 주민들 휴식 공간…‘공원 천국’으로 변

새솔공원 준공 오승록 구청장 초화원 조성하고 운동시설 마련 불암산 목공예 체험장도 만들어 ‘상계·수락산’과 새달에 시범 운영 吳구청장 “가족에 힐링·문화공간”

마포구, 추석 연휴 공영주차장 무료 개방

9월 28일~10월 3일 이용료 면제 마포농수산물시장 주자창도 무료

용산구 치매안심센터 모여 ‘기억 찾기’

박희영 구청장 ‘인지 강좌’ 동행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