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장 국민연금 보험료 체납액 7.2% 급증

2016년 통계 공개 이래 가장 큰 폭 증가

年 2000만명 찾는 ‘일산 한류명소’ 악취 시름

해법 제각각…사회적 합의 절실

8년째 운행 ‘세종 통근버스’ 논란

공무원 사회 “폐지해야” vs “시기상조”

구로차량기지, 최고 50층 ‘그린스마트밸리’ 변신

15만2667㎡ 개발 도시관리계획안 마련…친환경 주거·업무·상업·문화 복합시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시관리계획안(조감도)

서울 구로차량기지 이전 부지의 개발 청사진이 윤곽을 드러냈다. 최고 50층 규모의 건물을 포함한 친환경 주거·업무·상업·문화 복합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서울 구로구는 구로차량기지 부지 15만 2667㎡에 대한 도시관리계획안(조감도)을 마련해 29일부터 주민 열람에 들어간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도시관리계획안에 따르면 해당 부지 일대는 최고 175m, 50층 높이의 스카이라인을 형성하는 복합지구로 탈바꿈하게 된다.

청년, 신혼부부, 인근 G밸리 종사자 등 약 3000가구가 거주하는 주거복합단지와 쇼핑·엔터테인먼트 등의 상업시설, 비즈니스호텔·컨벤션 등 업무지원시설, 지식산업센터, 보육·의료·체육 등 생활지원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특히 녹색건축물 활성화와 에너지 절감 시스템 적용, 녹지공간 확충 등을 갖춘 ‘친환경 생태도시’와 교통·안전·생활·에너지 등 각 분야에 사물인터넷(IoT) 등 최신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도시’를 동시에 표방한 ‘그린스마트밸리’ 특화 단지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구로구 관계자는 “인접 지역인 G밸리에 활력을 불어넣는 동시에 구로1, 2동을 동서로 연결하는 등 단절된 지역 생활권을 복원하고 교통접근성을 개선해 지역의 새로운 통합거점을 마련하는 데 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이번 계획안은 29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구 도시계획과와 구로1, 2동주민센터에서 열람할 수 있다. 이전 부지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열람도 다음달 28일까지 가능하다. 29일과 30일에 구로2동과 구로1동주민센터에서 각각 주민설명회도 개최한다.

구로구는 올해 안으로 용도 변경 및 결정·고시하는 것을 목표로 구의회 의견 청취와 도시계획위원회 자문을 거쳐 서울시에 도시관리계획안 결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예정대로 추진될 경우 2027년에 차량기지 이전이 마무리되고 2028년에 이전 부지에 대한 개발 공사가 시작될 것으로 내다봤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4-2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황교안, 제주 상인에게 “생쇼하고 앉았네” 듣

민생 탐방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취임 후 처음으로 제주를 방문했다. 황 대표는 “제주도라 하면 살기 좋은 곳이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서울 관악서 빛난 벤처의 미래

‘낙성벤처밸리 페스티벌’ 성료

발전기금 12조원 2040년까지 목표

정무영 울산과학기술원 총장

롯데장학재단 ‘사랑의 쌀’ 전달

서울 동대문구에 1000포 기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