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은평~관악 22분… 서울 서부선 경전철, 2028년 뚫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자적격성 조사 통과… 20년 만에 결실


서울시는 은평구 새절역과 관악구 서울대입구역 구간을 잇는 ‘서부선 경전철’ 사업이 민간투자사업 적격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22일 밝혔다. 2023년 착공해 2028년 개통 예정이다.

이 노선이 개통되면 6호선 새절역에서 2호선 서울대입구역까지 22분 만에 환승 없이 올 수 있다. 현재는 1회 환승에 36분이 걸린다. 또 서울대입구역에서 노량진역으로 이동하는 시간은 23분에서 7분으로, 서울대입구역에서 장승배기역으로 이동하는 시간은 22분에서 6분으로 줄어든다. 신촌, 여의도와 같이 대학, 상업, 업무지구 등 통행 수요가 많은 지역이 한번에 연결된다.

서부선 경전철은 총길이 16.15㎞, 16개 정거장으로 건설되며 1·2·6·7·9호선과 환승으로 연계되는 지선 노선이다. 총사업비는 1조 6191억원이다.

서부선은 2000년 발표한 ‘교통정비 중기계획’에 처음 반영됐지만 노선을 계획한 지 20년 만에 결실을 봤다. 현재는 국토교통부 승인 과정을 거치는 ‘2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안’에도 포함됐다. 이 사업은 2017년 3월 두산건설이 서울시에 제안서를 제출했으며, 민자적격성 조사는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가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부선 경전철은 서울의 대표적 철도 인프라 소외 지역인 서북권과 서남권을 연결하는 새로운 교통축으로, 고질적인 교통정체를 해소하고 도심 접근성은 높여 균형발전을 앞당기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특히 서북권과 서남권은 그동안 각종 개발에서도 소외된 지역이기에 서부선 경전철은 지역균형발전의 상징성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0-06-2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