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태용 “세계 최대 고인돌 몰라서 훼손 죄송”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233억짜리 잡초 키우나… 폐허로 변한 군위 위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음성, 산단에 어린이집·체육관… 노동자 삶의 질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이 와중에… 경주엑스포공원 아이스링크 개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 감염 확산 진원지 우려 목소리
주민 “접종률 낮은 아이들 상대 돈벌이”
서울·대구 야외 스케이트장 운영 중단


경주엑스포대공원은 지난 11일부터 내년 2월 27일까지 지역 최초로 아이스 패널을 활용한 얼음 없는 아이스링크를 운영한다. 사진은 아이스링크 시범 운영 모습.
경주엑스포대공원 제공

경주엑스포대공원이 유례없는 코로나19 확산 속에 백신 접종률이 저조한 어린이들을 주 고객으로 하는 대형 아이스링크를 개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경주엑스포공원에 따르면 공원 내 선덕광장을 아이스링크로 꾸며 지난 11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내년 2월 27일까지 운영될 아이스링크는 가로 32m, 세로 20m 규모로 얼음이 없는 인공 아이스 패널로 만들어졌다. 넘어져도 비교적 안전하고 옷이 젖지 않는다.

하루 7회에 걸쳐 최대 700명(회당 100명)까지 이용이 가능하다. 개장 이틀 동안 경주를 비롯한 인근 대구, 울산, 포항 등지에서 250명이 다녀갔다. 입장료는 성인 1만 2000원, 학생 1만원이다.

하지만 아이스링크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의 진원지가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어린이들이 주로 이용하기 때문이다.

서울시와 대구시는 코로나 확산 예방을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서울광장과 신천 야외 스케이트장 운영을 중단했다.

한 경주 주민은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세에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까지 더해지며 일상이 다시 멈춰 서고 있다”면서 “이런 마당에 엑스포공원이 백신 접종률이 낮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돈 벌이를 하려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엑스포공원 관계자는 “정부의 특별 방역정책에 따라 동시 이용 인원 제한과 수시 소독 등을 실시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을 구축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경주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21-12-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역대급 폭우에도 침수 0건… 양천의 ‘유비무환’

신월배수장 1시간 100㎜ 비 견뎌 이기재 구청장 선제적 안전 대응 공무원·자원봉사자 지원도 큰몫

“국공립 어린이집 50%”… 격이 다른 은평 돌봄[

공공보육 파수꾼 김미경 구청장 ‘90번째 구립’ 솔숲어린이집 개원 2023년까지 6곳 추가 개원 목표 보육교사 확충 등 질적 성장 총력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