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불법 체류율, 참 이상한 산정법… “정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DJ 사저’ 등 고양시 상징물, 활용 방안 못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포차·사진관·버스킹… MZ 겨냥한 대구 전통시장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매화축제 이틀이나 앞당겼는데… ‘4월 같은 2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오세훈 후드티 이어 서울라면… ‘굿즈왕국 서울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자체 최초 직접 ‘지역 식품’ 개발
MZ세대·외국인 이목 끌 상품으로
오 시장, 후드티 입고 연일 홍보전
시청 본관 1층에 굿즈 판매숍 검토


서울시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선보인 서울 굿즈숍. 시의 브랜드 ‘서울, 마이 소울’을 홍보하는 상품들이 판매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서울의 매력을 국내외로 알리는 굿즈(상품)의 하나로 ‘서울라면’을 내놓는다. 미국 뉴욕에 가면 ‘아이 러브 뉴욕’이 새겨진 다양한 기념품을 볼 수 있는 것처럼 이색적인 굿즈를 통해 서울을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한 식품회사와 함께 서울라면을 개발해 조만간 출시한다. 지방자치단체가 지역 특산물 홍보에 앞장선 사례는 많지만 식품을 직접 개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는 라면이 MZ(1980년대 초~2000년대 초반 출생)세대와 외국인 관광객 등의 이목을 끌 수 있는 상품이라고 판단했다. 또 친환경, 건강 등을 고려해 서울라면을 개발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서울의 새 브랜드인 ‘서울, 마이 소울’(SEOUL, MY SOUL)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굿즈를 제작하고 있다. 특히 오세훈 서울시장은 각종 행사에서 시 브랜드가 새겨진 회색 후드티를 입으면서 직접 홍보에 나섰다.

시는 지난해 말 광화문 크리스마스 마켓에 처음으로 굿즈 판매숍을 연 데 이어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상시 판매점을 오픈했다. 오 시장이 입은 후드티와 머그잔, 다이어리 등이 완판 행진을 이어 갔다. 이에 시는 시민들이 굿즈를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17일부터 DDP디자인스토어 온라인몰에 굿즈 판매숍을 오픈한다. 시는 현재 온라인몰에서 판매하는 상품 외에도 계절별 및 어린이날, 크리스마스 등 기념일을 겨냥한 온라인 한정판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서울시청 본관 1층 리모델링을 진행하면서 굿즈 판매숍을 만드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시청 1층을 단순 민원 업무 처리 공간이 아닌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조성한다는 취지다. 이곳에는 카페, 라운지, 수유실, 휴게실 등 시민 편의 공간이 들어서는데 여기에 굿즈숍을 만들어 발길을 끈다는 구상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과 외국인 관광객이 편안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방향으로 리모델링이 진행 중”이라며 “굿즈 판매숍이 조성되면 서울라면을 청사에서 직접 맛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자치구들도 굿즈를 활용해 홍보 마케팅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송파구는 캐릭터 ‘하하·호호’ 등을 활용한 인형, 장우산, 에코백 등 기념품을 출시했다. 구로구는 G밸리, 안양천 등을 상징한 캐릭터 ‘구스’, ‘로이’를 만들고 캠핑매트, 마우스패드 등의 굿즈로 제작했다.

장진복·서유미 기자
2024-01-16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