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장흥택지개발 지연에… 재개통 앞둔 교외선 ‘불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그린카·가전로봇·드론의 미래 한눈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서울 관악, 폐식용유 회수·재활용 문화 이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광진, 전통시장 주소정보시설 전수조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탄소중립도시 선포한 금천… “2030년 온실가스 40% 감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숲 조성·친환경차 보급 계획 제시
하반기엔 ‘금천형 마일리지’ 도입
공공·민간 함께 생활 속 실천 다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이 지난 5일 구청 광장 앞에서 2050 탄소 중립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금천구 제공

“폭염과 열대야가 늘어나며 기후 위기로 인한 피해를 더욱 실감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공공, 민간 부문 가리지 않고 생활 속에서 탄소 중립을 실천해야 할 때입니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이 환경의 날을 맞은 지난 5일 ‘탄소중립 도시’를 선포하며 이같이 강조했다. 유 구청장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 54만t을 감축해 2018년 대비 40%를 줄이고 2050년까지 배출량을 완전히 줄이도록 노력하겠다”고 선언했다.

아울러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 수립, 도심 생활권 내 숲 조성, 친환경차 보급 등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했다. 전력효율이 떨어지는 청사 내 노후 냉난방기를 고효율 제품으로 교체하고 금천형 탄소중립 실천 마일리지도 하반기부터 시작할 예정이라고 했다. 유 구청장과 함께 민·관·학·기업 대표도 공동 선언에 나섰고 구청 앞 광장에 모인 시민 500여명도 함께 탄소 중립 실천을 다짐했다.

이어진 ‘금천에코라이프데이’ 캠페인은 2050 탄소중립 시민실천단과 18개 부스를 설치하고 시민들이 고민한 생활 속 실천 방안을 공유했다. 친환경 주방세제 리필 스테이션에는 재활용 용기를 들고 온 사람들로 긴 줄이 섰다.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에코백과 수집한 페트병을 교환하는 부스도 북적였다. 한쪽에서는 어린이들이 낚시 놀이를 통해 쓰레기 분리배출을 배우고 있었다.

금천구는 지난 4월 독산1동 금하마을에 탄소중립 거점 공간인 금천 에코에너지 센터를 문을 연 바 있다. 센터는 지구 온도를 나타내는 기후위기 시계와 10t의 빗물을 저장할 수 있는 빗물저금통이 설치돼 있다. 유 구청장은 “일상생활의 탄소중립 실천 문화를 확산시키고 금천구가 지속 가능한 탄소중립도시의 모범이 되겠다”고 했다.



서유미 기자
2024-06-10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