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정부청사’ 배제 검토

행안부 제동에 우회로 축소 등 고려

롯데주류 ‘처음처럼’은 군산 술이랑게

군산공장 “롯데아사히주류와 무관”

[단독] 특허청 20년 만에 ‘유리천장’ 깨졌다

심판 7부 심판장에 이미정씨 임명

충남産 바지락 옛 명성 찾는다

중국산 종패 수입할 만큼 생산량 감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산과학원, 치패·종패 인공생산 연구
치패 1000만마리 갯벌 어민들에 분양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와 갯벌연구센터 연구원들이 염전처럼 만든 연구 어장에 바지락 치패를 옮기고 있다.
충남도 제공

“전북은 새만금사업으로 갯벌이 별로 없고, 전남은 펄이 많아 꼬막 같은 것만 주로 생산되니 충남에서 씨바지락을 가져오는 거죠.”

전북 군산에 있는 국립수산과학원 갯벌연구센터 정희도 연구사는 14일 “둑을 쌓아 염전처럼 만든 뒤 바지락을 치패에서 종패까지 인공적으로 길러 대량 생산하는 방법을 연구하기 위해 충남산 치패를 분양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이날 이 센터에 바지락 치패 1000만 마리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충남 갯벌에서 채취한 어른 암수 바지락을 수조에서 인공 수정시켜 한 달 반을 키운 것이다. 크기는 0.5~1㎜이다. 갯벌연구센터는 이 치패를 둑 안에 가둬 2.5~2.8㎝의 종패로 키운 뒤 전북 고창 등 바지락이 나지 않는 갯벌의 어민에게 분양할 계획이다. 정 연구사는 “종패까지 자라면 잘 죽지 않는데 10년여 전부터 국내 소비 종패의 40%를 중국에서 수입한다”고 했다.

갈수록 바지락이 줄어서다. 그나마 충남은 국내 생산량의 30%를 차지할 정도의 바지락 주산지다. 충남도 간척지 개발 등으로 생산량이 크게 줄었지만 천수만과 가로림만을 중심으로 3.5㎝ 안팎 크기의 3년 정도 자란 성패 바지락을 매년 7000~1만t씩 생산한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충남도 분양 치패를 활용해 바지락 양식용 종자 대량 생산을 위한 새 인공 중간육성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남기웅 도 수산자원연구소 연구사는 “바지락은 충남 서해안처럼 모래가 적당히 섞인 갯벌에서 잘 자란다. 거의 유일한 씨바지락 생산지이기도 하다”며 “갯벌연구센터와 갯벌 환경 변화 및 바지락 자원 감소 대비 기술을 개발하는 데도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보령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9-08-1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년 음악가 키우는 ‘오픈창동’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팔당댐 물안개공원에 허브섬”

신동헌 경기 광주시장

독립지사 발자취 새긴 서대문

서대문독립공원 ‘민주의 길’ 제막식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는…

성동, 광복절 기념 백범일지 낭독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