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장마, 폭염 기승에 모기도 비틀비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구로 오류IC에 보도 …보행 불편 해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양천 주민이 가꾸는 신정허브원 완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야구선수 동선 거짓말 다 잡은 강남의 꼼꼼한 역학조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반인 등 8명 감염병예방법 위반 고발
“코로나 걸린 게 잘못 아냐… 솔직 답변을”

서울 강남구가 꼼꼼한 역학조사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나서고 있다. 특히 허위진술로 방역시스템을 교란하는 이들을 경찰 고발하는 등 엄정한 조사를 추진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강남구는 지난 20일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동선을 허위로 진술한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키움 히어로즈 선수 등 전·현직 선수 5명과 역학조사 과정에서 추가로 드러난 일반인 확진자 C씨를 포함한 총 8명에 대해 ‘동선 누락’ 등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강남경찰서에 추가수사를 의뢰했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강남구는 지난 14일에도 NC 다이노스 선수 3명과 일반인 2명이 역학조사 시 본인들의 동선을 숨긴 것으로 파악하고 이에 대해 경찰에 수사의뢰한 바 있다. 강남구 관계자는 “동선에 대한 허위 진술로 방역시스템을 어지럽혀 경찰 고발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강남구가 허위진술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하는 이유는 잘못된 역학조사로 인해 코로나19 확산세가 더 거세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달 인천 부평에서는 노래방 업주와 접대부 등이 자신들의 동선을 허위로 진술하면서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역학조사 과정에서 허위진술을 하더라도 결국 동선이 드러날 수밖에 없다고 지적한다. 강남구 관계자는 “요즘에는 폐쇄회로(CC)TV가 거리는 물론 건물 곳곳에 설치됐기 때문에 조사 대상자의 진술만으로 역학조사를 하지 않는다”면서 “코로나19에 걸린 게 잘못은 아녀서 솔직하게 역학조사에 응하는 게 추가 확산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21-07-2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무더위 쉼터 127곳 운영… 노인들 폭염 걱정 던 중랑

[현장 행정] 폭염에 경로당 찾은 류경기 구청장 백신 접종 14일 지난 노인만 이용 가능 쉼터마다 방역관리자… 수칙 준수 철저 류 구청장 “관내 어르신 97% 접종 마쳐 방역수칙 지키고 제한적 운영하면 될 것”

AI로 ‘1인가구 안전’ 챙기는 동대문

전력 사용량·통화 기록·생활 패턴 살펴 이상 징후 있으면 복지 공무원에 알려

매년 5월 마지막 토요일은 동작 청소년 세상

‘청소년의 날’ 조례 제정… 주간 등 선포 문화·예술 행사 개최… 입장료 등 혜택

주민과 소외이웃 1대1 결연…미용 서비스 등 복지공동체

동대문 대표 복지 ‘보듬누리 사업’ 10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